[칼럼] 케틀벨 저크 및 프레스의 랙 포지션 (기르보이스포츠 & 하드스타일)

Pioneer 한얼
  
저자 글 목록 (링크)
경력&프로필 (링크)
개인 블로그 (링크)
개인 유튜브 (링크)
문의 010-2966-8155

"정교한 테크닉, 명료한 티칭법, 참된 운동철학"

↓워크샵 광고 (새창 열기)↓ ↑워크샵 광고 (새창 열기)↑

클린의 피니쉬 동작을 흔히 랙 포지션이라 합니다. 클린 포지션이라고도 부릅니다. 랙 포지션은 저크와 프레스를 위한 준비 자세로 크게 두 가지 방식이 있습니다. 바로 기르보이스포츠와 하드스타일. 이 둘의 랙 포지션이 어떻게 다른지. 저크와 프레스는 어떻게 달라지는지 간략히 알아보겠습니다. 

첫째,  기르보이스포츠 방식

더블 랙 포지션(제가 시연한 영상 캡쳐)

싱글 랙 포지션

(출처:http://www.kettleguard.com/category/uncategorized/)

기르보이 스포츠 랙 포지션은 팔꿈치를 장골에 붙이는게 핵심입니다.(아래그림 참고) 이로써 케틀벨 무게를 장골이 직접 지탱함으로, 상체는 편히 쉴 수 있습니다. 프로 선수들은 32KG 두 개를 들고 1시간도 넘게 서 있을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옛날 시간 제한이 없던 기르보이스포츠 경기에서는 2시간이 넘도록 게임이 안끝났다고 하니… 싱글 랙 자세의 경우 체중을 케틀벨을 들고 있는 쪽 다리에 싣는 편이 좋습니. 이 방식의 장점은 아래 그림처럼 팔꿈치를 장골에 댄채 쉴 수 있고, 저크 시에는 장골이 팔꿈치를 직접 밀어주기 때문에 상체힘이 덜 듭니다. 당연하겠지만 고반복 저크에 적합한 파워/효율이 높은 방식입니다.

 

(출처:https://caestuspalestra.wordpress.com/2011/04/23/evolution-of-girevoy-sport-jerk/)

↓워크샵 광고 (새창 열기)↓

↑워크샵 광고 (새창 열기)↑

기르보이 스포츠 싱글 랙 포지션에서 프레스를 할 때는, 몸통이 미리 기울어져 있음으로 수직선 상의 프레스가 바로 가능해집니다.


 

둘째, 하드스타일 방식

더블 랙 포지션

중심을 잡기위해 케틀벨을 몸통에 가깝게 붙이며 웅크립니다. 몸통만 놓고 보면 플랫백 또는 할로우 포지션과 비슷한 모양새가 나옵니다. 기르보이스포츠 랙 포지션과는 달리 상대적으로 몸통을 세웁니다. 장골에 팔꿈치를 붙이지도 않습니다. 싱글 랙포지션의 경우 체중은 케틀벨을 든 쪽 다리에 조금 더 실어주지만 기르보이스포츠 싱글 랙 포지션처럼 확 티가 나지는 않습니다. 하드스타일 랙 포지션은 저크를 하기에 매우 불리합니다. 랙자세 자체가 힘을 쓰고 있는 상태임으로, 저크 동작의 ‘파워’, ‘탄성’, ‘속도’를 살릴 수 없습니다. 당연히 최대 출력을 낼 수 없고 효율이 떨어집니다. 한팔 프레스에 있어서는 기르보이스포츠 방식과 크게 다른게 없습니다. 단지, 미리 기울여놓고 프레스를 할 수 있는 기르보이스포츠 랙포지션에 비해, 하드스타일 랙포지션은 밀어올리면서 몸통을 기울이거나 레이백 테크닉을 사용해야 합니다.

참고영상


 

시연영상


↓워크샵 광고 (새창 열기)↓ ↑워크샵 광고 (새창 열기)↑

Was this article helpful?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