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케틀벨 스윙. 가장 많이 저지르는 두 가지 실수는?

Pioneer 한얼
  
저자 글 목록 (링크)
경력&프로필 (링크)
개인 블로그 (링크)
개인 유튜브 (링크)
문의 010-2966-8155

"정교한 테크닉, 명료한 티칭법, 참된 운동철학"

↓워크샵 광고 (새창 열기)↓ ↑워크샵 광고 (새창 열기)↑

150여명 이상의 개인 레슨, 그리고 40회차의 워크샵 진행을 통해 ‘운동법’을 교육해오면서, 가장 많이 다룬 주제는 다름아닌 ‘케틀벨 스윙’입니다. 스윙은 케틀벨 운동법의 가장 기초라 할 수 있으며 두가지 방식이 존재합니다. 첫째, 기르보이스포츠. 둘째, 하드스타일. 오늘 다루는 것은 하드스타일입니다.

하드스타일 케틀벨 스윙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매니아들의 전유물이었습니다. 하지만 요즘에는 ‘대중적’이란 말을 붙여도 될 만큼 널리 퍼져있습니다. 반면 제대로 하는 사람은 정말 드뭅니다. 스윙 패턴은 익숙해지기에 시간이 꽤 걸리는 편입니다. 그걸 간과하고 효과를 빨리 거두려는 마음에, 좋지 못한 자세로 스윙을 빡시게하면 바로 허리, 무릎 통증을 호소하기 쉽습니다.

연습을 통해 스윙 자세가 익숙해져도, 어색하고 자연스럽지 못한 어정쩡한 느낌을 지우기 힘듭니다. 이는 보통 두 가지 실수 때문입니다. 첫째, 케틀벨이 떨어질 때 몸도 따라 접히는 것. 둘째, 케틀벨을 받는 순간 케틀벨이 출렁거리는 것입니다. (참고 : 케틀벨을 뒤로 보내는 구간을 흔히 백스윙이라고 하나 하드스타일 스윙의 경우 필자는 받는다라고 표현합니다. 백스윙은 기르보이스포츠 방식 스윙을 설명할 때 사용합니다.)

아래 영상을 보도록 합시다.


영상 속의 주인공은 저에게 레슨을 받은 직장인 선생님으로 두 가지 나쁜 습관을 모두 갖고 계셨습니다. (영상 촬영 및 업로드를 허락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두 습관을 고치지 않으면 탄력있는 스윙이 나오지 않고, 스쿼트를 하는 듯한 어정쩡한 스윙이 되니 무조건 교정해야 합니다. 우측은 교정이 된 모습이지요? 하지만 완벽하지는 않습니다. 제가 직접 시연한 영상을 보도록 합시다.


자세한 비교를 위해 영상을 캡처해보았습니다.

(1) 케틀벨이 떨어지고있는 구간입니다.

↓워크샵 광고 (새창 열기)↓

↑워크샵 광고 (새창 열기)↑

몸이 접히는(고관절이 접히는) 타이밍이 좌측이 훨씬 빠름을 알 수 있습니다. 우측처럼 팔이 아래를 향한 각도가 대략 45도일 때부터 몸이 조금씩 접히기 시작합니다. 떨어지는 케틀벨이 최저점에 이르면 자세는 엉거주춤한 모습을 하게 되는데, 이 때 엉덩이를 뒤로 재빠르게 접으며 케틀벨을 받아냅니다. 너무 일찍 몸을 접게 되면 케틀벨을 받는 자세가 매우 어정쩡해집니다. 케틀벨이 충분히 떨어질 때까지 느긋하게 기다려야 합니다. 이 때는 몸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시간이기도 합니다. 일명 플로팅 타임이라 부릅니다.

(2) 케틀벨을 받는 순간입니다.

케틀벨을 받을 때, 좌측과 같이 케틀벨의 방향과 팔의 방향이 일치하지 않은 채, 스윙을 하면 케틀벨이 출렁거리게 됩니다. 이는 역학적으로 비효율적인 패턴입니다.

이 두가지 습관을 교정할 수 있는 방법 및 드릴은

다음 호에 계속..

http://somaandbody.com/sb/케틀벨-스윙을-훨씬-잘할-수-있는-노하우-두가지-공개

 

↓워크샵 광고 (새창 열기)↓ ↑워크샵 광고 (새창 열기)↑

Was this article helpful?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