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마 ↔ 바디

“현대인은 몸을 소유하려 듦으로써, 자신(소마)으로부터 몸을 객체화(바디)하는데 성공했다.” 

현대 사회는 우리에게 외면적 풍요를 주었지만, 내면의 몸과 삶은 완전히 소비시켰습니다. 그 결과 대부분 사람은 ‘마음’대로 되지 않는 ‘몸’으로 ‘자연’스럽지 못한 ‘삶’을 살아갑니다. ‘마음’과 ‘몸’ 사이, ‘자연’과 ‘삶’ 사이에 전에 없었던 어마어마한 간극이 생겨났습니다. 소마앤바디에서 ‘소마’는 스스로 바라본 내면적 몸을 뜻합니다. ‘바디’는 외재적 관점으로 객체화된 몸입니다. 운동은 소마와 바디의 간극을 해소, 매개하는 수단입니다. 소마앤바디는 “정교한 테크닉, 명료한 티칭법, 참된 운동 철학”을 바탕으로 운동법을 가르치고, 통합된 운동 문화를 전파하는 데 노력하고 있습니다. 목표는 “몸과 마음, 삶과 자연의 화해”를 슬로건으로 하는 세계 잼보리 캠프 주최입니다.

네가 이타카로 가는 길을 나설 때
기도하라, 그 길이 모험과 배움으로 가득한
오랜 여정이 되기를
라이스트리곤과 키클롭스
포세이돈의 진노를 두려워 마라.
네 생각이 고결하고
네 육신과 정신에 숭엄한 감동이 깃들면
그들은 네 길을 가로막지 못하리니,
네가 그들을 영혼에 들이지 않고
네 영혼이 그들을 앞세우지 않으면
라이스트리곤과 키클롭스와 사나운 포세이돈
그 무엇과도 마주치지 않으리. 

기도하라, 네 길이 오랜 여정이 되기를.
크나큰 즐거움과 크나큰 기쁨을 안고
미지의 항구로 들어설 때까지,
네가 맞이할 여름날의 아침은 수없이 많으니.
페니키아 시장에서 잠시 길을 멈춰
어여쁜 물건들을 사거라.
자개와 산호와 호박과 흑단
온갖 관능적인 향수들을.
무엇보다도 향수를, 주머니 사정이 허락하는 최대한.
이집트의 여러 도시들을 찾아가
현자들에게 배우고 또 배우라. 

언제나 이타카를 마음에 두라.
네 목표는 그 곳에 이르는 것이니.
그러나 서두르지는 마라.
비록 네 갈 길이 오래더라도
늙어져서 그 섬에 이르는 것이 더 나으니.
길 위에서 너는 이미 풍요로워졌으니
이타카가 너를 풍요롭게 해주길 기대하지 마라.
이타카는 너에게 아름다운 여행을 선사했고
이타카가 없었다면 네 여정은 시작되지도 않았으니
이제 이타카는 너에게 줄 것이 하나도 없구나. 

설령 그 땅이 불모지라 해도, 이타카는
너를 속인 적이 없고, 길 위에서 너는 현자가 되었으니
마침내 이타카의 가르침을 이해하리라.

콘스탄티노스 카바피
1863~1933 알렉산드리아 출신의 그리스 시인

소유 = 소외

“당신의 존재가 희미하면 희미할수록, 그리고 당신이 당신의 생명을 적게 표현하면 표현할수록, 당신은 그만큼 더 소유하게 되고, 당신의 생명은 그만큼 더 소외된다.” – 칼 마르크스

1. 正道, 방식을 중시합니다.
좋은 몸을 소유하는 데에 관심을 두지 않습니다. 좋은 몸에는 관심이 있지만 소유하려 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좋은 몸은 소유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방식의 전환에서 온다는 것을 믿습니다.

2. 精到, 체화를 중시합니다.
운동법을 체화해가는 방식은 삶의 모든 움직임에 영향을 미칩니다. 체화된 스쿼트 운동은 일상 속, 앉고 서는 동작을 본질적으로 변화시킵니다. 데드리프트, 스윙, 프레스 운동 역시 평범한 일상 속 움직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습니다.

3. 正導, 의도를 중시합니다.
체화는 기계적인 반복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진정한 체화 Imbodied는 의도 Intention, 요동 Undulation, 연결성 Linkage과 같은 유기적인 움직임 원리에 기반을 둡니다. 이를 토대로 정교한 테크닉, 명료한 티칭법을 지향합니다.

생존 지향 운동이 아닌
생명 지향 운동을 하라.
생존 지향 운동은 경쟁이 자양분이고
생명 지향 운동은 교제가 자양분이다.
생존 지향 운동은 과하면 괴물을 낳고
생명 지향 운동은 과하면 인격체를 낳는다.
생존 지향 운동은 과하면 생명력이 감소하고
생명 지향 운동은 과하면 생존력도 증가한다.
생존 지향 운동은 1%가 되게 해주지만
생명 지향 운동은 오직 하나가 되게 한다.

더나아가.
생존은 밖에서부터의 힘이라면
생명은 안에서부터의 힘이다.
생존은 죽음에 맞서지만
생명은 죽음을 포용한다.
생존은 죽음에 대한 저항을 현실로 보고
생명은 삶에 대한 감사를 현실로 본다.
생존은 두려움에서 힘을 얻는다면
생명은 사랑에서 힘을 얻는다.
생존이 매우 요要긴한 것이라면
생명은 매우 귀중重한 것이다.
둘다 중요重要하다.

의도 > 의미

자각은 개념에 의존하지 않고 직접적인 앎에 도달한 상태, 즉 자존과 현존으로 들어가는 통로이며 도달 시 사라진다. 하지만 이렇게 언어로만 설명한다면, 자각은 형식에 기대어져 이 또한 개념에 의존하는 꼴이 된다. 결국, 간접적인 앎에 그친다. 자각을 ‘있는 그대로’ 실제 체험하기 위해서는 실재적 방법(호흡, 명상, 요가, 종교, 여행, 공부 등등)이 필요하다. 문제는 이 수많은 방법이 ‘방법을 위한 방법’으로 집착. 즉, 과도하게 의미 부여될 때, 오히려 자각을 방해한다. 따라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는 전혀 중요하지 않다. 나는 방법으로 ‘운동’을 선택했지만, 사실 ‘운동’은 중요하지 않다. ‘운동’의 형태를 빌려온 ‘놀이’다. ‘놀이’의 형태를 빌려온 자존과 현존의 표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