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ble of contents

메이스벨에 대한 가장 기초적인 정보

메이스벨 Macebell

메이스벨 기원

메이스벨은 전세계 문화권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무기. 철퇴를 닮은 인류 원형적 운동 도구입니다. 인도만이 유일하게 메이스벨로 훈련하는 문화를 아직까지 보존되어 있습니다. 메이스벨은 산스크리트어로 가다गदाGada라 불리며, 손오공의 모티브이자 힘을 상징하는 원숭이 신 하누만이 다루는 무기로 알려져있습니다.
인도 문학 라마야나, 마하바라타를 살펴보면 하누만 외에도 등장하는 많은 영웅들이 가다를 휘두릅니다. 문학속 가다=메이스벨은 단순히 무기를 넘어 상징성과 예술성을 지녔습니다. 기원전에 지어진 서사시의 신화적 구조가 현재 인도인들의 생활에도 밀접하게 영향을 끼치고 있듯이 인도식 메이스벨 가다가 여전히 하누만 사원 아카라अखाड़ाAkhara에 힘의 상징으로서 그 형태와 운동법 체계가 보존되어 있습니다.
13세기에 쓰여진 텍스트 말라 푸라나Malla Purana에 의하면 아카라에서 수련생이 따라야하는 식이 요법, 훈련법, 전투 방법, 삶의 가치관에 이르기까지 총 18개의 장에 걸쳐서 설명하는데 인도 전통 레슬러Kushti들은 현재까지도 그 가르침을 따라 금욕주의적인 생활을 하는 동시에 메이스벨을 수련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메이스벨을 단순히 체력단련의 의미를 넘어 영적인 성장의 수단으로 여깁니다. 이들의 말을 빌리자면 메이스벨을 휘두르는 행위가 가지는 의미는 ‘인간 자성의 씨앗을 살과 뼈에 심는작업’ 입니다. 북인도 바라나시 지역에는 전통 레슬링보다 특히 메이스벨에 비중을 두는 아카라가 많습니다. 바라나시에서는 매년 무거운 메이스벨 리프팅으로 경쟁하는 컴피티션이 개최됩니다.

메이스벨 운동법

메이스벨은 1미터 이상의 긴 핸들 끝에 무게가 끝에 쏠려 있기 때문에, 등 뒤 회전 운동 시 추 무게의 최소 3~4배에 달하는 원심성 토크가 형성됩니다. 따라서 전신이 구심성 수축을 하며 버텨야 하며, 어깨 앞으로 다시 넘겨 올 때는 강력한 원심성 수축이 요구됩니다. 그래서 중량이 무거울수록 특별한 헤비 메이스 테크닉이 필요해지며, 이때 필요한 역학적 원리가 레슬링 기술에 가깝습니다. 인도에서는 메이스벨(गदा Gada)을 돌린다고 표현할때 사용하는 동사가 ‘돌리다’, ‘거칠게 던지다’의 뜻을 가진 घुमाना(goomana) 혹은 चक्कर देना(chakardena)입니다. 이 용어는 전통 레슬링에서 상대를 넘겨 던진다라는뜻으로도 사용됩니다. 인도 레슬러들은 상대를 던질 때와 동일한 의도로 메이스벨을 던지고 메이스벨을 던질때와 동일한 의도로 상대를 던집니다. 인도에서는 열리는 메이스벨 대회에서는 최대 70~80kg의 헤비 메이스벨로 경쟁합니다. 이는 실제 일반 성인남성의 무게입니다.

특히, 메이스벨을 한팔로 휘두르는 움직임은 던지기 패턴과 완벽하게 일치합니다. 일반적인 던지기에 비해 훨씬 무거운 던지기 동작을 수행하게 되는 만큼 어깨가 안정화되어야하고 전신의 유기적인 움직임과 진자운동을 잘 활용하여 메이스벨의 가속을 이끌어내야 합니다. 이러한 작업의 반복으로 던지기 패턴이 빠르게 최적화 되는 효과가 있어 단순 피트니스 목적을 넘어 야구, 창 던지기, 골프, 테니스 등과 같은 던지기 관련 스포츠와 레슬링, 유도 등 격투 종목 선수 트레이닝에 특히 도움이 됩니다.

투핸드 서클

투핸드 서클은 컴피티션 메이스벨 종목으로 양손으로 핸들을 잡고 좌우 번갈아 휘두르며 서클을 그리는 운동법입니다. 무거운 메이스벨을 등 뒤로 떨어지는 상황에서 다치지 않으려면 핸들을 정확한 타이밍에 등에 기대야 하며 동시에 메이스벨의 속도는 늦추지 않고 진자운동을 통한 가속을 만들어 내야만 합니다. 이를 위해 골반의 회전, 머리의 위치이동, 체중 이동을 적극적으로 활용합니다. 고중량 메이스벨 투핸드 서클은 상체로 하는 풀스쿼트라 비유될 정도로 근신경계를 크게 자극하여 특히 근육량 증가에 큰 도움을 줍니다.

원핸드 서클

원핸드 서클은 한손으로 하는 만큼 보다 정교한 몸쓰임을 필요로 합니다. 특히 그립, 팔꿈치 위치 이동, 장력구조 만들기 등이 요구됩니다. 더 불안정하고 어려운 조건에서 메이스벨을 리프팅하는 만큼 원핸드 서클을 연습하고 나면 투핸드 서클이 훨씬 쉬워집니다. 또한 원핸드 서클을 마스터해야 다음 단계인 양손 각각 방망이를 휘두르는 조리Jori 테크닉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소마앤바디 since 2012

"몸과 마음, 삶과 자연의 화해"